전시소식
exhibition_poster

素_empty morph

Date 2021.02.25 - 2021.04.03
Venue 더페이지 갤러리
Address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32-14, 갤러리아포레몰 G205
TEL 02-3447-0796
Web www.thepage-gallery.com

단색화의 흐름 속에서 김춘수∙신수혁∙천광엽의 작업이 뿜어낼 팽팽한 긴장을 엮은 전시입니다. 세 작가는 비목적성∙몸의 드림을 통하여 하나의 근원素으로 회귀하려는 공통의 과정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매일 새롭게, 다시 새롭게, 언제나 새롭게”라는 그들의 반복되는 작업 과정은 강렬한 실존성으로서 ‘본디素’로 돌아가고자 합니다. 더페이지 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미술의 독특한 인자∙태도를 드러냅니다.

    •            

    •            

    •            

    •            

    •            

    •            

    •            

    •            

    •            

    •            

    •            

    •            

    •            

    •            

    • Thank you for your message. It has been sent.
    •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