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소식
exhibition_poster

최석운 개인전 '낯선 자연 낯선 위로'

Date 2021. 3. 9(화) - 3. 30(화)
Venue 갤러리나우
Address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30-25
TEL 02-725-2930
Web www.gallery-now.com

낯선자연, 낯선위로 지난 1년간은 우리들에게 낯선 상황, 펜데믹을 경험하게 해 주었다. 공멸과 공생 사이, 미래를 예측하기 어려운 뉴노멀(New-Normal)의 시대로 누구나 생각의 방식도 일상의 방식도 바뀌고 있다. 반복되는 모순, 심리적 고립감과 소외감은 우리 모두 공동의 경험으로 확장되었다. 화가 최석운도 예외는 아닌 듯 보인다. 10여년이 넘는 동안 한 번도 처다 보지 않았던 작업실마당의 朱木이 눈에 들어왔다. 나무에게는 미안했고 자신에게는 창피했다. 변화를 위해 겪어야 하는 진통. 인간의 활동이 위축되고 반대로, 자연은 활발해진 현재의 상황. 우리의 마음은 우리의 눈은 겪어야만, 혹은 시간이 가야만 비로소 보여 지는 것들이 있다. 그동안의 최석운의 시선은 인간이 선택하고 자연을 판단한 인간 주도의 풍경이었다면 자연이, 원래의 모양이라는 것이 얼마나 큰 경외의 대상인가. 생명, 순환에 대한 진지한 성찰의 계기가 그에게도 다가 왔다.어느날 낯선 자연이 민낯의 얼굴로 그에게 다가왔다. 그는 늘 자연속에 있었으므로 굳이 자연이라는 이름을 따로 바라볼 필요를 느끼지 않았다. 낯설게 바라보기 시작하니 자연의 조형적 아름다움, 거기 그렇게 있음의 소중함이 가슴을 쳤다. 자연으로부터 위로도 받고, 기대고도 싶어 졌다. 수년전 실크로드 여행 때 보았던 키르키스탄 이식쿨(Issyk Kul) 호수 옆에서 하늘을 향해 각각 다른 형태로 제 멋대로 뻗어있던 원시 그 자체의 나무, 당나귀가 오래전 사진첩에서 소환 되었다. 큰 나무아래 작은 골목에서 웅크리고 앉아 휴대폰으로 누군가와 교신하는 여인의 오래된 장면도 떠올랐다. 자연에 대한 생각들이 소용돌이를 일으키듯이 새롭게 다가왔다. 불가에서의 깨달음의 상징인 흰소도 그렸다. 인간이 얼마나 미미한 존재인지를, 자연의 모습, 그대로의 모습이, 그리고 새, 소, 개, 돼지 등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가 관찰자, 대상으로서가 아니라 자신의 모습으로 느껴지기 시작한 것이다. 유머와 풍자, 웃픈현실, 의인화된 유니크한 동물 등 현대인들의 삶의 모습을 천연덕스럽고 낙천적이며 유쾌하게 풀어내는 최석운이 사회적 풍경은 관찰자의 입장에서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었다. 그리고 지난 해 발표했던 시리즈는 인물들의 자화상을 통해서 내적인 감정 즉 공허와 연민, 불안감 같은 현대인의 감정을 드러내는 고백 었다면 이번 발표하는 신작은 자연을 통한 자신의 풍경이 들어있다. 자연에 대한 경외와 근원적인 생명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반성, 자신과 자연이 한몸임을 말하고 있다. 최석운은 전라남도 해남의 작은 섬에서 지난 한 해를 보냈다. 마치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역병을 피하려는 듯. 일상에 머물렀던 자연은 그의 삶이 되고 그의 위로가 되었다. 그 동안 눈길 한번 주지 않았던 황토밭에 심겨진 대파들이 보였다. 하얀 뿌리에서부터 연두와 검은 초록빛으로 힘차고 강인한 대파가 눈에 들어왔다. 줄기는 해풍을 견디고 만들어진 무기질들이 마치 핏줄처럼 피부를 덮고 있다. 그는 파밭을 흥분이 되어 뛰어다녔다. 며칠 후 그 파밭은 갈아 업혀 누른 황토로 바뀌었다. 인간이 필요로 하는 식품으로서의 파는 꽃이 피면 버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대파는 꽃이 피면 버려지는 운명이였다. 남아있는 대파 들을 수거해 작업실에서 그림으로 옮겼다. 봄부터 늦여름 내내 대파 그리고 꽃을 그렸다. 그렇게 대파 꽃은 최석운의 나무가 되어 꽃이 되어 운명처럼 그에게 다가왔다. 1년생 식물이 아니라 단단한 나무의 형상으로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꽃의 이름으로, 생명의 이름으로 더욱더 튼튼하게 그려졌다. 최석운의 파, 나무, 자연은 모두 그들 본연의 에너지, 최석운 자신의 근원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있는 그대로의 존재의 소중함, 가까이 있음으로 더 소중한, 이번 전시는 그런 시간들을 숙성시키면서 제작된 작품이다. 위로받고, 위로하고 싶은 바로 그런 작업들이다.

    •            

      섬에서 빌려온 낙원

      207x190cm, Acrylic on canvas, 2021

      Inquiry

    •            

      큰 나무 아래

      162.2x112.1cm, Acrylic on canvas, 2021

      Inquiry

    •            

      숲에서 나온 흰돼지

      94X76.5cm, Acrylic on paper, 2021

      Inquiry

    •            

      화조도

      101.5X149cm, Acrylic on korean paper, 2020

      Inquiry

    •            

      동백꽃

      108X78cm, Acrylic on korean paper, 2020

      Soldout

    •            

      섬에서 빌려온 낙원

      207x190cm, Acrylic on canvas, 2021

      Inquiry

    •            

      큰 나무 아래

      162.2x112.1cm, Acrylic on canvas, 2021

      Inquiry

    •            

      숲에서 나온 흰돼지

      94X76.5cm, Acrylic on paper, 2021

      Inquiry

    •            

      화조도

      101.5X149cm, Acrylic on korean paper, 2020

      Inquiry

    •            

      동백꽃

      108X78cm, Acrylic on korean paper, 2020

      Soldout

    •            

    •            

    •            

    •            

    •            

    •            

    •            

    •            

    •            

    • Thank you for your message. It has been sent.
    •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