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GREETING

안녕하십니까
사단법인 한국화랑협회 20대 회장 황달성입니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대면경제에서 비대면경제로의 급격한 전환과 더불어 4차산업혁명 기반의 새 시대를 선점하기 위해 경제, 사회, 문화 전반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변화의 시기에 무엇보다 요구되는 것은 문화예술의 힘입니다. 사회가 혼란스러울수록 우리는 문화예술이 주는 힘을 경험하며 그 가치를 되새기게 됩니다. 그간 국내 시각예술계는 기나긴 침체 속에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있었습니다. 바로 지금이 대전환의 시기를 모멘텀으로 삼아 세계를 향한 성장을 이룩해야 할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사)한국화랑협회는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여, 국내 미술시장의 경쟁력 확보를 현안으로 더욱 적극적인 행보를 걷고자 합니다. 먼저 역대 회장님들의 유지를 이어온 협회의 예술정책관련 사업을 공고히 하고, 미술품 감정 업무를 강화하여 대외적으로 협회의 신뢰와 위상을 높이겠습니다. 또한 언택트 시대에 발을 맞춘 디지털 영역에 대한 사업 확장과 한국국제아트페어의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하여 국내 미술시장의 성장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새로운 길에서, 사회의 통합과 변화를 일구어내는 길을 제시해야 하는 문화예술의 사회적 사명감을 잊지 않겠습니다. 한 발 더 앞서 나아감에 주저하지 않고, 협회는 끊임없는 소통과 협력을 통하여 국내 시각예술계의 구심점이 되고자 합니다.

한국화랑협회의 새로운 도약에 큰 응원과 애정으로 함께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제20대 회장 황달성

KakaoTalk_20210218_174830367

The world today is rapidly changing with the ongoing impact of the global COVID-19 pandemic. With the active transition from face-to–face to non-face-to-face economy, along with the adaptation with the initiative to dominate the new era based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fierce competition is incessantly taking place in all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industries.

In this transition period, the strength of art and culture is required the most. The more confusing our society is, the more we experience the power of art and culture and remind ourselves its value. I believe that it is now, the important time to achieve the growth towards the world by taking this period of great transition as momentum.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will meet those periodic demands, and will take a more active move by securing the competitiveness of domestic art market as a pending issue. First, we will enhance the public trust and status of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by consolidating the association’s art policy-related projects, which have been maintained by our former presidents, and also strengthen the art appraisal business. In addition, we intend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domestic art market by effectively promoting the business expansion in the digital field in parallel with the current zero-contact society and overseas expansion of the Korean international art fair.

We will always keep in mind the social sense of duty in the field of art and culture to provide the social integration and change in this new path.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will not hesitate to advance further steps, and aims in becoming the pivot of the domestic visual arts through constant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e hope that you will accompany with great support and affection in the new leap of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Dal-Seung HWANG
The 20th president of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KakaoTalk_20210218_174830367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