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화랑

HAKGOJAE GALLERY

학고재

030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50
50 Samcheong-ro, Jongno-gu, Seoul, Korea 03053

TEL02) 720-1524~6

E-mailinfo@hakgojae.com

Webwww.hakgojae.com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학고재(學古齋)는 1988년 아시아의 경제 중심지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학고재는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온 한국의 미술시장을 주도해 왔을 뿐 아니라, 한국 미술이 동시대 세계 문화 속에서 어떻게 어우러지고 성장해야 하는지 그 방향을 제시해왔다.
학고재라는 이름은 논어(論語)의 「옛것을 배워 새것을 창조한다(溫故而知新)」는 이념에서 따왔다. 옛것을 배운다는 것은 단순히 과거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옛것을 배운다는 것은 무엇보다 처절한 자기반성을 동반하는 것이다. 그 바탕 위에서 당당하게 자신을 열어 세계의 문화 흐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이 온고지신의 정신이다. 그 이념과 지향이 오늘날 학고재를 전통과 현대, 지역과 세계를 잇는 매우 독보적인 갤러리가 되게 했다.
학고재는 미술의 불가사의한 법칙을 믿는다. 창조의 세계란 늘 당대의 논리와 상식의 틀을 벗어난다. 학고재는 불가사의한 법칙으로 우리에게 새로운 깨달음과 감동을 주는 작가들에게 언제나 열려 있다. 미래를 열어갈 작가들과 동고동락하며 세상에 예술적 창조에 기초한 통찰과 희망, 확장의 기쁨을 더하기를 열망한다.

Hakgojae Gallery first opened its doors in Seoul, a financial hub of Asia, in 1988. Since then, Hakgojae Gallery has been leading a rapidly growing Korean art market, as well as charting directions on how Korean art ought to be harmonized and developed within the contemporary global culture.
The gallery’s name derives from the saying, “to review the old to learn the new”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However, gaining knowledge of the past is not necessarily equivalent to studying of historical facts. In fact, the process of learning the past is very much alive, accompanies excruciating self-reflection. Nonetheless, to be able to confidently reach out to readily participate in the global cultural flow despite its past struggles is the true philosophy behind the saying, “to review the old to learn the new.” This is the very ideology and orientation that makes Hakgojae Gallery unique, bringing together the old and the new, and connecting the region to the world.
Hakgojae Gallery has a firm belief in the incomprehensible side of art. Unleashing creativity has always gone beyond the boundaries of reason and common-sense at the time. Hakgojae Gallery is always looking for artists who are able to contribute insight and astonishment by virtue of the incomprehensible law. And we desire, more than anything in this world, to be able to contribute insight, and the pleasure of evolution based on artistic creativity by sharing moments of joy and sorrow with artists who will shape the future.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

Shopping Cart
error: Content is protected !!